logo


신심단체




미사를 어떻게 봉헌해야 할까요?

2011.01.27 06:36

Thoms 조회 수:10800


"미사를 드리기 전에 준비를 하시나요?"
만일 준비를 한다면 어떤 준비를 하시나요?

독서와 복음을 미리 읽고 조용한 가운데 묵상을 하고 있다가 맞이하는 미사는 분명히 틀립니다. 말씀안에서 그분을 느끼고 그분의 메세지를 받을 수 있습니다.

허둥지둥 시간을 간신히 맞추거나 일찍 성당에 와서도 밖을 서성이며 다른 것에 정신이 팔린다면 미사준비를 제대로 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미사중)

사제의 말씀을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받아들이려는 자세를 하고 있나요?
본기도, 예물기도, 감사송, 영성체 후 기도의 내용이 뭔지 알고는 있나요?

혹시 다른 생각을 하지는 않습니까?
다른 것에 정신을 빼앗겨 미사 시간을 고스란히 바쳐버린다면 우리는 진정 미사를 드렸다고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사제의 입을 통해 나오는 기도에 정신을 집중하여 그것이 무슨 말인지 헤아리면서 집중을 하나요?

내가 바치는 기도에 나의 마음과 정신과 생명 즉, 나의 전 존재를 열고 있나요?



(성체를 모실때)

그리스도께서 내 마음에 오시는 성체를 모실때 과연 나는 어떤 자세인가요? 그냥 의식적으로 성체를 모시고 잠시 침묵을 지키는 것으로 끝나지는 않습니까? 아니면 합당치 않은 내 마음에 오시는 예수님께 죄송한 마음이 들지는 않나요? 나에게 먹히시는 예수님... 내 안에 오신 예수님을 생각하며 그분과 진정 일치하려는 간절한 바램이 있나요?


(미사후)

혹시 성가가 끝나기도 전에 일어서지는 않나요? 아직 미사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주님께서 아직 제단에 계시는데... 먼저 나가서 할 일을 생각하지는 않나요?

미사가 끝나기가 무섭게 마치 영화상영이 끝난 극장에서처럼 몰려 나가는 사람의 대열에 나는 속해 있지는 않나요?

아니면...
미사 중에 내린 풍성한 은총을 다시한번 음미하면서 진한 감동을 느끼며
주님께 마음을 여는 시간으로 잠시 침묵중에 기도를 바치나요?


미사중에 내리는 은총을 풍부히 받기 위해서는 '살아있는 미사'를 봉헌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와 진정으로 일치하기 위해서는 그분의 말씀에 귀를 방긋 열어 놓아야 합니다.

우리가 받아들이려는 자세가 되어 있을 때 주님께서는 엄청난 은총과 감동을 주십니다.


만일 미사의 감동을 제대로 느끼기만 한다면 우리의 영혼은 매 시간 시간 그 큰 기쁨을 감당치 못하고 주님을 찬양할 것입니다.



여러분...
우리는 매 주일 미사를 봉헌해야 합니다.
그동안 어떻게 미사에 참례하였는지 반성해야 합니다.

만일 지겹거나 꼭 치루어야 할 어떤 의식이 되어버린다면 우리는 불쌍한 사람, 불행한 사람입니다.

미사는...

준비하는 만큼...
진실된 마음으로 임하는 만큼...
끝난후 되새기는 만큼...

우리에게 은총과 감동을 주는 것입니다!

소나기보다도 더 세차게 내리는 은총을 더이상 거부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자! 이제부터 진실된 미사를 봉헌하도록 노력 합시다.

모든글은" 가톨릭 교리및 상식" 이란 곳에서 퍼온글입니다.

하단 사이트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교리와 상식을 보실수있습니다.
http://www.casd.or.kr/bbs/main.cgi?board=gyori&number=492&view=2&howmany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