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연령별공동체




남편과 아내

2017.10.03 16:42

Daniel K 조회 수:1225


"남편/고규운"


늦으면 궁금하고...
옆에 있으면 답답하고...


오자마자 자면 섭섭하고...
누워서 뒹굴거리면 짜증나고... 


말 걸면 귀찮고...
말 안 걸면 기분 나쁘고...


누워 있으면 나가라고 하고 싶고...
나가 있으면 신경 쓰이고...


늦게 들어오면 열받고...
일찍 오면 괜히 불편하고...


아주 이상하고
무척 미스터리한 존재... 남편
 








 남편/ 문정희

 

아버지도 아니고 오빠도 아닌

아버지와 오빠 사이의 촌수쯤 되는 남자

내게 잠 못 이루는 연애가 생기면

제일 먼저 의논하고 물어보고 싶다가도

아차, 다 되어도 이것만은 안 되지 하고

돌아누워 버리는

세상에서 제일 가깝고 제일 먼 남자

이 무슨 원수인가 싶을 때도 있지만

지구를 다 돌아다녀도

내가 낳은 새끼들을 제일로 사랑하는 남자는

이 남자일 것 같아

다시금 오늘도 저녁을 짓는다

그러고 보니 밥을 나와 함께

가장 많이 먹는 남자

전쟁을 가장 많이 가르쳐준 남자


* 남편은 

- 집에 두면 근심덩어리

- 데리고 나가면 짐 덩어리

- 마주 앉으면 웬수덩어리

- 혼자 내 보내면 사고 덩어리

- 며느리에게 맡기면 구박 덩어리




나의 아내 / 문정희


나에게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봄날 환한 웃음으로 피어난
꽃 같은 아내
꼭 껴안고 자고 나면
나의 씨를 제 몸 속에 키워
자식을 낳아주는 아내
내가 돈을 벌어다 주면
밥을 지어주고
밖에서 일할 때나 술을 마실 때
내 방을 치워놓고 기다리는 아내
또 시를 쓸 때나
소파에서 신문을 보고 있을 때면
살며시 차 한잔을 끓여다주는 아내
나 바람나지 말라고
매일 나의 거울을 닦아주고
늘 서방님을 동경 어린 눈으로 바라보는
내 소유의 식민지
명분은 우리 집안의 해
나를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만들어주고
내 성씨와 족보를 이어주는 아내
오래 전 밀림 속에 살았다는 한 동물처럼
이제 멸종되어간다는 소식도 들리지만
아직 절대 유용한 19세기의 발명품 같은
오오, 나에게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